섭지코지 소개

섭지코지 태고의 빛을 그대로 간직한 섭지코지

섭지코지에서 자연인으로 돌아가 태초의 휴식을 즐길 수 있는 곳

동쪽 해안에 볼록 튀어나온 섭지코지.
섭지코지라는 지명은 협지(좁은 땅)라는 뜻의 ‘섭지’와 곶(串)이라는 ‘코지’가 합해진 제주 방언. 곳곳마다 전설을 간직한 제주, 선녀가 내려와 목욕 할 정도로 물이 맑고 경치가 아름다운 곳입니다. 최근까지 인간의 손이 가장 미치지 않는 곳으로 태고적 자연의 모습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습니다. 자연과 더불어 인간이 자연의 일부가 되는 곳으로, 예로부터 명당으로 여겨졌던 제주 섭지코지에 휘닉스 제주가 휴양의 자연교향악을 선사합니다.

섭지코지의 전설

목욕을 하기 위해 땅으로 내려온 선녀를 본 용왕신의 막내 아들은 용왕에게 선녀와 혼인하고 싶다고 간청하였습니다.
용왕은 100일 동안 기다리면 선녀와 혼인시켜줄 것을 약속했으나, 100일 째 되던 날 파도가 높고 바람이 거세어져 선녀는 하강하지 못했습니다.
이에 슬퍼한 용왕의 아들은 이곳 섭지코지에서 선 채로 바위가 되었다는 선돌(선녀바위) 전설이 있습니다.

신양해수욕장 남국의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는 해변

때묻지 않은 자연의 아름다움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는 곳

백사장 길이 약 300m, 폭 80m, 평균 수심 1m. 반월형에 모래 입자가 곱고 검은 해안.
곶부리가 둥글게 해수욕장을 감싸고 있어 파도가 직접 바다로부터 오지 않아 보드 세일링을 즐기기에 적합한 조건을 갖추고 있는 곳으로 보드 세일링 훈련장이 위치해 있으며, 해변은 완만한 경사를 이루고 있어 수심이 얕으며 제주 특성상 수온도 따뜻한 편이라 가족 해수욕장으로 적격입니다. 해양휴식의 진수를 휘닉스 제주 전용 비치에서 편안하게 느껴보실 수 있습니다.

-------------------------- 온도 ----------------------------- &temp=15.8& -------------------------- 습도 ----------------------------- &humi=87& -------------------------- 아 이 콘 ----------------------------- &icon=4& -------------------------- 날씨상태 ----------------------------- &wtext=흐림& &time_1=2018.10.22 22:51&